에린 나이용

첫 번째와 마찬가지로 프라하의 두 번째 방어는 종교와 관련이 있습니다.

프라하에서 테레 진 강제 수용소 투어

말썽 양조

1617 년,대부분 개신교 인 체코는 가톨릭 통치자가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. 또한 교회는 개신교 예배 장소의 건설이 중단 될 것을 요구했으며 성직자들은 그 땅이 가톨릭 신자의 것이라고 주장했다. 개신교 인들은 그 땅이 왕실이라고 주장했고,그들의 종교적 권리에 대한 위협을 보았다.

귀족들은

두 명의 주지사,빌 트룸의 슬라바타,코 트룸베르크,마르티니스의 야로슬라프 보 트룸시타,특히 체코 영지의 회원들에게 불쾌감을 주었다. 두 사람은 항상 체코 귀족의 개신교 회원들에게 문제를 일으킬 의향이 있었다. 1618 년 5 월 23 일에 총재들을 몰아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회의를 개최하였다. 다음 회의가 열렸을 때,더 많은 귀족들이 참석했고,그룹은 프라하 성에서 만남의 장소를 떠나 보헤미안 대사관으로 갔다. 슬라바타와 보 제 2 차 세계대전은 종교의 자유를 침해했다는 이유로 재판을 받았다. 판결은 필연적 인 결론이었다;주지사는 유죄 판결을 자신의 서기,필립 파브리시우스와 함께 대사관 창문에서 던져졌다. 가을은 16 미터였습니다.

주지사는 체코 귀족에 의해 압수되어 창문에서 던져집니다.

가을 이후

놀랍게도 세 명 모두 가을에서 살아 남았습니다. 오히려 불명예스럽게,그들은 배설물 더미에 착륙하여 살아 남았습니다. 파브리시우스는 프라하를 떠나 비엔나로 도망쳐 황제에게 무슨 일이 일어 났는지 말했다. 나중에,그는”최고”를 의미하는 폰 호헨 폴의 적절한 칭호를 받았다.

다음 해,1618,30 년 전쟁의 시작과 많은 체코 귀족

의 죽음을 보았다